スポンサーリンク






CLOSERS (KR) Inferno 歌詞

スポンサーリンク



붉게 타는 기억 너머 이젠 멈출 수는 없는 걸

흘러 흘러 흘러 흘러 흘러 내린 사념들의 바다
손 안 가득 독처럼 퍼진 (악몽의 장난)
지워 지워 지워 지워 지워버린 신념들의 배반
차갑게 열린 문에 손끝을 뻗어

깨어나, 이제 모든 걸 집어삼켜
부셔놔, 여기 갇힌 자의 어둠을
깨어있는 순간마다 더욱 긴 나락에 빠져
영원한 절망을 말할게

짙게 가린 가면 속에 난 애써 웃고만 있어
깊게 패인 상처 위로 더는 버틸 수가 없는 걸

밀어 밀어 밀어 밀어 밀어버린 거짓들의 소란
입안 가득 달콤히 번진 검은 속삭임
가둬 가둬 가둬 가둬 가둬버린 악령들의 반란
찬란한 칠흑 속에 운명을 던져

깨어나, 이제 모든 걸 집어삼켜
부셔놔, 여기 갇힌 자의 어둠을
깨어있는 순간마다 더욱 긴 나락에 빠져
영원한 절망을 말할게

희미하게 밝아오는 새벽에야 잠이 들면,
다시 날 괴롭히는 죄책감에
지친 맘이 끌려 내려가

깨어나 이제 모든 걸 집어삼켜

달아나, 이제 가짜는 던져 버려
가져가, 여기 갇힌 나의 어둠을
벗어날 수 없이 잔인한 헛된 희망에 안겨
(망가진) 환상을 마실게

검게 물든 욕망 속에 죽은 길을 헤매고 있어